울트라북이 노트북 시장에서 자리매김을 하는 이유는?! - [삼성 시리즈5 울트라 530U3B-A54]

2012.02.09 22:00

누구나 집 혹은 사무실 그리고 어디를 가나 컴퓨터를 접하게 됩니다. 그만큼 컴퓨터는 없어서는 안되는 필수품 중에 하나로 우리의 일상 속에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컴퓨터 시장에서 노트북이 차지하는 비중이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집에서는 대부분 데스크탑을 과거에 사용하였다면 이제는 노트북을 구입하는 패턴이 확실히 과거에 비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패턴의 흐름에 가장 큰 이유는 바로 노트북이 기존의 데스크탑 못지 않게 성능이 좋아지고 있기 때문이겠죠! 과거의 노트북이 단지 특정 부류의 사용자들이 사용하는 도구였고 컴퓨터로 할 수 있는 많은 작업을 하지 못했다면 이제는 노트북으로 그러한 많은 작업을 할 수 있을 정도의 성능을 보여주고 있기에 휴대성이나 공간 배치에 효율적인 노트북을 선호하게 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삼성 시리즈5 울트라 530U3B-A54 울트라의 성능은?!


그리고 이러한 노트북 시장에서 울트라 노트북이 자리를 잡아가면서 제품군이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TV 광고를 보아도 노트북 광고는 거의 다 울트라 노트북을 앞세운 광고를 접하게 됩니다. 그만큼 울트라 노트북이 앞으로 노트북 시장에서 뜨거운 감자라고 할 수 있는 것이죠! 그렇다면 왜 울트라 노트북이 이렇게 뜨거운 감자로 부상이 되었는지도 중요한 부분입니다. 현재 삼성 시리즈5 울트라 노트북을 사용하고 있는데 이러한 이유를 어느 정도 체감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 제가 사용하는 제품은 삼성 시리즈5 울트라 중에서도 SSD가 장착된 530U3B-A54 입니다. 또한 CPU는 Intel Core i5-2467M과 4G DDR3가 장착된 제품이죠! 기본적으로 스펙에 대한 자세한 요소를 모른다고 하여도 i5 CPU와 4G 램이 좋다는 것은 일반적으로 들어보았을 것입니다. 또한 앞으로 기존의 디스크 방식의 하드보다 월등히 좋은 성능과 발열이나 전력 부분에서도 만족감을 주기에 SSD에 대한 요소도 빼놓을 수 없는 부분입니다.

울트라북은 이제 노트북 시장에서 대중에게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사실 노트북 시장은 기존에 높은 스펙을 보유한 소위 게이밍 노트북과 휴대성이 높은 넷북이 자리를 잡고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사용자들은 시간이 지날 수록 두 진영의 포지션에서 아쉬워 하는 요소들이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넷북은 휴대성이 좋지만 할 수 있는 작업에 대해 제한이 많다는 것이 문제였고 게이밍 노트북은 성능은 남부럽지 않지만 휴대성이 좋지 못한 것이 문제였죠! 즉 휴대성은 높으면서 성능 역시 어떠한 작업을 하는데 불편함을 느끼지 못하게 해주는 포지션이 바로 울트라 노트북인 것이죠! 저 역시 넷북을 사용하였고 현재는 게이밍 노트북을 가지고 있지만 제가 사용하는 환경에서 울트라 노트북으로도 충분히 커버가 되고 있기에 성능적인 면에서는 확실히 만족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만큼 울트라 노트북은 기존의 노트북 진영에서 아쉬웠던 부분들을 통합적으로 해소시켜주고 있는 것입니다.

울트라북과 SSD의 조합은 노트북이 가지고 있는 환경에 가장 잘 부합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특히 SSD로 인해 기존에 경험하지 못한 부팅 속도와 더불어 각 프로그램들의 빠른 실행을 경험하게 되면 SSD에 대한 매력에 빠지게 됩니다. 그렇기에 왜 아직 가격적으로 비싼 SSD를 구입하여 데스크탑이나 노트북에 장착을 하여 사용하는 유저들이 있는지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죠! 제가 사용하는 삼성 시리즈5 울트라 530U3B-A54  제품에는 128G의 SSD가 장착이 되어 이상적인 사용환경을 제공하고 있기도 합니다. 사실 근래 500G나 1테라와 같은 고용량의 하드가 있지만 그 용량을 다 사용하는 경우는 극히 드뭅니다. 그러한 면에서 직접 사용해보니 128G로 현재 사용하는 패턴에서 용량의 부족은 느끼고 있지 않기도 합니다. 또한 이제 더 이상 윈도우 종료를 할 필요 없이 단지 노트북을 덮어두고 다시 사용할 때는 열기만 하면 바로 기존의 작업 환경으로 빠르게 돌아오는 요소는 데스크탑이나 기존의 윈도우 기반의 노트북에서 경험하지 못한 매력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게임을 즐기는 부분 역시 넷북과 게이밍 노트북의 장점을 잘 조합하고 있습니다.

울트라 노트북이 휴대성을 좋아지고 성능은 높아졌다고 이야기하여도 직접 자신의 사용패턴에서 경험을 해야만 체감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기술적인 또는 세밀한 성능을 일반 사용자가 눈으로 확인하고 체크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과연 울트라북의 성능이 좋다고 하는데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바로 게임을 돌려보면 체감을 할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특히 저의 경우 게임을 좋아하기에 제가 즐기는 게임이 되는지 안되는지가 노트북을 구입하는 기준에서 중요한 부분이기도 합니다. 사실 컴퓨터로 하는 작업에 있어 사용 패턴이 높은 인터넷이나 문서작성 그리고 동영상 감상은 어느 컴퓨터 환경에서도 가능하기에 일반 유저가 성능을 체감하는데 척도가 될 수 없습니다. 그러한 면에서 게임을 돌려보는 것이 가장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제가 즐기고 있는 게임들을 직접 삼성 시리즈5 울트라에서 돌려보고 플레이를 해보았습니다.

개인적으로 즐기고 있는 리그오브레전드가 원활히 돌아가기에 만족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제가 사용하는 삼성 시리즈5 울트라는 13인치 모델로 게임에 영향을 주는 그래픽 하드웨어가 외장형이 아닌 내장형 그래픽인 인텔 HD 그래픽스 3000입니다. 그렇기에 사실 높은 사양을 요구하는 게임을 즐기기에는 무리가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렇다고 그러한 게임이 구동이 안되는 것은 아닙니다. 단지 옵션에서 타협을 봐야만 가능하죠! 그렇지만 그러한 특정한 사양을 요구하는 게임이 아닌 부분에서는 충분히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근래 즐기고 있으며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리그오브레전드가 완벽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은 개인적으로 너무나도 만족스러운 부분이었습니다. 리그오브레전드가 아주 높은 사양을 요구하는 게임은 아니지만 게임의 특성상 딜레이가 있으면 안되는데 직접 리그오브레전드를 삼성 시리즈5 울트라에서 돌려보니 딜레이 없이 완벽하게 즐길 수 있어 현재 기존의 게이밍 노트북이 아닌 울트라 노트북으로 즐기고 있기도 합니다.

일반적인 사용자에게 울트라 노트북은 모든 욕구를 충족 시켜주는 포지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울트라 노트북은 위에서도 이야기 하였듯이 기존의 아쉬웠던 노트북 포지션의 부분들에 있어 타협점을 찾은 포지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휴대성은 넷북과 같이 높이면서 성능은 끌어올려 노트북이 가지고 있는 장점들을 잘 매칭하고 있는 것이죠! 무엇보다 제가 사용하는 패턴이 단지 인터넷이나 문서 작성 그리고 동영상 감상에 그치는 패턴이었다면 기존에 굳이 게이밍 노트북을 사용할 필요가 없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제가 사용하는 패턴은 게이밍 노트북과 같이 성능이 좋아야 했고 현재 게이밍 노트북이 아닌 울트라 노트북으로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가진 것만으로 보아도 울트라 노트북이 추구하는 요소를 충분히 구현하고 있다는 것을 현재 체감하고 있기도 합니다. 더불어 얇은 두께에서 이러한 다양한 패턴을 커버할 수 있다는 점 역시 울트라 노트북이 가진 매력 중에 하나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삼성 시리즈5 울트라 530U3B-A54 SSD 부팅 및 종료 동영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껍데기 ♂ ★껍데기 얼리야그 , , , , , , , , , , , , , , , , , , ,





☆ 페이스북 사용자라면 페이스북 소셜댓글 적극 이용해주세요! ☆
  1. Blog Icon

    비밀댓글입니다

  2. 신청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3. 노트북의 사양은 점점 좋아지고~
    올해는 저도 하나 구입하는 걸 목표로 해야겠네요 ㅎㅎ

  4. 이제 데스크탑도 좋지만 노트북도 충분히 작업환경이 갖추어지면서 노트북 구입자들이 많아지고 있죠~

  5. 게이밍 노트북이 좋기는 한데, 아무래도 무선을 사용할때가 많고 노트북은 기본성능이 좋아도 데탑을 따라오지 못하더라고요. 제 개인적인 생각에는 ㅎ,ㅎ 같은 기종이라도 데탑보다 더벅거려서 저는 노트북도 하나 있는데 게임은 데탑으로만 한다는 ㅎ,ㅎ

  6. 현재 저는 데탑도 있고 게이밍 노트북도 있는데 게이밍 노트북의 성능 정도면 기존의 데탑과 유사한 사용환경을 가지더군요!
    물론 데탑이 더 성능 처리 결과는 앞세지만 충분히 커버가 가능한 현실이기도 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