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널판타지 올 더 브레이비스트 ATB 시스템의 또 다른 접근! - 아이폰 추천게임

2013.01.18 22:00

이제 모바일 게임에서 기존에 콘솔이나 PC패키지에서 즐겼던 게임들도 접할 수 있는 환경이 되었고 또 많은 모바일 유저들이 즐기고 있습니다. 즉 모바일 게임 시장의 영향력을 알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초기 모바일 게임 시장은 중소 게임 업체들의 유일한 밥줄이었다면 이제는 글로벌 게임 업체들이 치열하게 경쟁을 벌이는 또 다른 전장으로 바뀌었죠!


파이널판타지 올 더 브레이비스트 수십명의 화려한 전투를 손가락 하나로!


특히 해외의 게임 개발사들은 기존의 유명한 컨텐츠를 모바일 버전으로 이식을 하거나 또는 그 컨텐츠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을 지속적으로 출시를 하고 있습니다. 이는 아무래도 새롭게 기획하고 디자인하는 것보다 더 빠르게 접근이 가능하고 무엇보다 하루에도 수십개의 모바일 게임이 쏟아져 나오는 시장에서 인지도가 있는 컨텐츠를 활용하면 그만큼 딜레이를 줄일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할 것입니다. 그렇기에 지금은 자신이 예전에 다른 플랫폼에서 좋아했던 게임의 제목을 앱스토어나 마켓에서 검색해보면 여지없이 해당 게임이나 혹은 그 컨텐츠를 이용한 모바일 게임을 찾을 수 있을 정도죠! 그 중 기존의 유명한 컨텐츠를 모바일 게임으로 활용하는 부분에서 거의 탑의 수준을 보여주고 있는 컨텐츠가 파이널판타지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ATB 시스템을 이용한 파이널판타지 올 더 브레이비스트


이미 앱스토어에서 파이널판타지를 검색해보면 기존에 즐겼던 파이널판타지 일부 시리즈와 그 밖에 SFC에서 즐겼던 게임들이 판매중이죠! 또 거기다가 파이널판타지라는 컨텐츠를 활용하여 모바일 게임 환경에 맞게 기획하고 만든 게임들 역시도 상당히 많습니다. 물론 이 부분에 대해 일부 너무 우려먹어 질린다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저 역시 스퀘어에닉스가 갈 수록 추억팔이에 너무 포커스를 강하게 맞추는 것이 아닌가 우려가 되기도 합니다. 어찌하였든 이번에 스퀘어에닉스가 또 파이널판타지 컨텐츠를 이용한 모바일 게임을 출시를 했습니다. 바로 파이널판타지 올 더 브레이비스트 라는 모바일 게임으로 앱스토어에서만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맵을 이동하면서 몬스터와 전투를 하고 레벨업을 하는 RPG게임입니다.


저 역시 출시가 되자마자 구입을 하였습니다. 저 역시 추억팔이가 반갑지는 않지만 팬심도 있고 무엇보다 독특한 시스템이 궁금하여 주저없이 구입을 해서 플레이를 해보았습니다. 직접 플레이를 해보니 파이널판타지를 알고 있는 유저와 그렇지 않은 유저도 모두 쉽게 접근하여 즐길 수 있는 게임 시스템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파이널판타지 올 더 브레이비스트는 파이널판타지의 전투 시스템 중 가장 유명한 ATB 시스템을 이용하여 스마트폰의 터치 환경과 절묘하게 결합한 RPG 게임입니다. 제목의 final fantasy all the bravest 역시 앞의 약자를 조합하면 ATB가 되죠! ATB는 각 캐릭마다 주어진 액티브바가 다 채워지면 공격을 할 수 있는 시스템입니다.

              파이널판타지의 ATB 전투시스템을 터치와 결합하여 쉽게 접근이 가능합니다.


바로 이러한 ATB 시스템을 주요 게임 포인트로 잡고 이러한 접근성에 있어 터치만으로 즐길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즉 맵에 존재하는 루트를 따로 이동하면서 몬스터와 전투를 하고 이때 단지 터치만으로 전투가 이루어지며 이를 통해 레벨업을 합니다. 무엇보다 재미있는 것은 파이널판타지의 역대 모든 직업군이 등장하고 기존에 4명이 전투에 참여하는 시스템이 아닌 레벨업을 통해 수십명의 캐릭터가 전투에 참여하여 소위 몬스터를 집단구타하는 통쾌함을 느끼게 해줍니다. 그리고 이러한 수십명의 캐릭터를 단지 터치로 드레그 하는 것만으로 각 직업군의 특징을 살린 전투가 이루어져 생각보다 간단하면서도 전투의 맛을 느끼게 해주더군요!

                     레벨업을 할 수록 파이널판타지의 역대 직업들이 개방이 됩니다.


또한 FEVER 시스템이 하루에 여러번 등장하는데 이때는 ATB 시스템과 상관없이 바로바로 공격을 할 수 있게 되어 진정한 다굴이 무엇인지 알게 해주기도 합니다. 수십명의 캐릭터가 몬스터를 공격할 때 한편으로 몬스터가 불쌍하게 여겨지기도 하니까요! 물론 보스전도 있으며 계속 진행될 수록 몬스터 역시 강해져 레벨업을 위한 노가다 역시 존재하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플레이 하면서 리듬게임은 아니지만 단지 유저는 터치를 드레그 하는 것만으로 전투가 이루어지며 FEVER 시스템의 존재로 마치 리듬게임을 즐기는 것과 같은 느낌도 들었습니다. 어찌하였든 이러한 전투 시스템은 개인적으로 파이널판타지의 느낌을 잘 살리면서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게 해주었기에 좋은 평가를 주고 싶기도 합니다.

                           FEVER 에서는 도리어 몬스터가 불쌍해지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래픽은 지금보기에는 참으로 이해하기 힘든 도트 그래픽이기는 하지만 이것은 파이널판타지를 초기부터 즐긴 유저들에게는 그 어떠한 그래픽보다 반가운 모습이기도 할 것입니다. 또한 BGM 역시 역대 파이널판타지의 BGM을 이용하고 있기에 확실히 추억팔기에 성공하였다고 볼 수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하지만 아쉬운 부분은 역시나 3.99 달러를 주고 구입했음에도 역대 주인공들은 따로 구입을 해야 한다는 점은 확실히 상술이 느껴지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물론 파이널판타지를 모르고 즐기는 유저들에게는 굳이 따로 역대 주인공들을 구입안해도 재미있게 즐길 수 있지만 팬들에게는 울며 겨자 먹기로 구입을 하게 되죠! 저 역시도 일단 한명을 구입하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랜덤이기에 막 구입하기가 두렵기도 하더군요!

       역대 히로인들을 따로 판매하는 것은 여전히 상술이 과한것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전체적으로 파이널판타지 올 더 브레이비스트는 스마트폰 환경을 잘 활용하고 있으면서 파이널판타지의 컨텐츠를 잘 활용한 모바일 게임이 아닌가 싶습니다. 여전히 우려먹기나 추억팔이라는 딱지를 뗄 수는 없겠지만 접근성이나 재미에 있어서는 확실히 잘 만들어진 모바일 게임이기도 합니다. 특히 파이널판타지를 즐겼던 유저들에게는 이러한 재미를 더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팬심이 작용하기도 하였지만 게임 자체만 놓고 보아도 짧은 시간에 간단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 역시 좋은 점수를 주고 싶더군요! 물론 유료라는 점이 라이트 유저에게는 다소 접근하기 힘든 부분이 될 수도 있겠지만 말이죠! 그렇지만 ATB라는 시스템을 이용한 간단한 전투와 그 맛을 추천합니다.

파이널판타지 올 더 브레이비스트 앱스토어 : [다운로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껍데기 ♂ ★껍데기 게임야그/모바일게임 , , , , , , , , , , , , ,





☆ 페이스북 사용자라면 페이스북 소셜댓글 적극 이용해주세요! ☆
  1. 보고 싶은 껍데기
    보고싶다 보고싶다.
    일본 가서라도 보고싶다 ㅎㅎ
    잘 지내고 있지?

  2. 형님! 여기서 노골적으로 대쉬하시면 곤란합니다..ㅎㅎㅎ
    잘 지내시죠?! 저도 잘 지내고 있어요..한국 안간지 벌써 꽤 되었네요..나중에 한국가면 꼭 얼굴 뵈요~잊어먹겠어요...*(^^*

  3. 껍데기 얼굴이야 미남이라 잊히지 않지만,
    그래도 보고잡다. ㅎㅎ.
    한국 오면 반드시 좀 보자. 너무 오래 못 본 것 같아^^

  4. 오랜만에 너무 반갑습니다.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 지금 당장이라도 플레이하고 싶은 마음이 드네요^^

  6. 오랫만이야. 잘 지내고 있지?
    서울오면 연락해~~^^

  7. 개인적으로 좋은 평가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