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T 온라인 서든어택의 벽을 넘을것인가?

2010. 2. 5. 23:00

게임에는 여러장르의 게임이 존재하고 한때 국내에는 FPS 장르의 게임이 대세를 이룰때가 있었습니다. 물론 지금도 FPS장르의 인기는 여전하지만 과거 여러 FPS 장르가 쏟아져나오던 때에 비하면 신작 FPS가 뜸한것도 사실이죠!
이는 아무래도 MMORPG에 와우나 아이온같은 자리를 완전히 잡은 체제가 잡혔듯이 FPS도 서든어택과 아바 온라인이라는 게임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형국을 보이고 있죠!


이러한 FPS의 국내 시장에 도전장을 낸 게임이 있으니 UNIT 온라인이라는 게임입니다.
현재 클로즈베타를 실시하고 있는 UNIT 온라인은 전통 FPS 게임을 표방하고 있죠!
실제로 클로즈베타에 참여하여 플레이를 해보니 FPS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즉 현재 나오는 FPS게임의 경우 다양한 시스템을 탑재하여 좀더 새로운 FPS의 모습을 보여준다면 UNIT는 가장 기본이 되는 FPS의 모습을 보여주어 기존의 FPS유저로 하여금 좀더 쉽게 다가갈수 있게 해주죠!

클로즈베타를 실시한 UNIT 온라인!

게임에 있어 새로운 시스템은 분명 참신하고 좋을수 있지만 FPS의 재미는 그러한 다양한 시스템에서 오는것이 아닌 근본적인 자신의 감각이 중요한 게임이며 또한 그러한 자신의 감각을 통해서 이루어내는 승리에서 재미를 느끼는것이기에 어찌보면 UNIT의 가장 고전적이지만 FPS의 기본적인 방식의 선택은 기존 FPS유저들이 접하는데 바로 적응할수 있는 좋은 방안이 아닌가 싶더군요!
현재 베타테스트로 많은 유저가 즐기고 있지만 이미 고수의 실력을 가진 유저가 나올정도를 보더라도 이미 기존의 다른 FPS에서 실력을 가진 유저가 UNIT에서도 별다른 배움없이도 바로 이어갈수 있는것이죠!

게임의 전체적인 흐름은 가장 기본적인 FPS의 방식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현재의 온라인게임에서 그래픽적인 요소는 게임성과 함께 유저를 붙잡을수 있는 요소중에 하나입니다.
UNIT의 경우 사실 그래픽적으로 뛰어난 편은 아니더군요!
FPS에서는 아바 온라인이 그래픽적으로 뛰어난 게임인데 비해 UNIT는 아바에 비해서는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 생각해보면 이러한 부분에 있어서 UNIT는 FPS에서 프레임이 떨어지는 것은 곧 상대방에서 헤드샷을 내주는것이기에 아바와는 다른노선을 선택했다고 볼수도 있습니다.
즉 UNIT는 서든어택과 아바의 중간정도의 그래픽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죠!
시각적으로 서든어택에서의 보여주는 면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유저와 아바의 사양을 돌리기에 무리가 있는 유저의 중간정도를 택하지 않았나 싶더군요!

가장 FPS다운것을 원하는 유저와 새로운것을 원하는 유저의 사이를 어떻게 조율하는냐가 관건일것입니다.

위에서 이야기했듯이 통상 다른게임에서 어느정도 실력발휘를 하다가 새로운 게임에 오면 그러한 실력발휘가 안나오는 부분이 존재하지만 UNIT는 가장 기본적인 FPS의 모습을 표방하고 있기에 유저들의 적응력이 더 빠르다고 볼수 있습니다.
이러한점이 기존 FPS유저의 흡입에는 좋은 방안이 될수 있지만 한편으로 새로운것을 원하는 유저들의 성향을 보았을때 차별화가 부족하다는 단점으로 존재할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즉 다르게 보면 새로운것이 없다고 느껴질수 있기 때문이죠!
서든어택과 아바 온라인이 국내 FPS에서 자리를 잡고 있는 상황에서 UNIT는 시스템적인 아닌 외적으로 차별성을 부여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직 클로즈베타 기간이기에 앞으로 다양한 피드백을 통한 개선으로 오픈베타때는 좀더 새로운 모습으로 변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UNIT 온라인 플레이 동영상!

UNIT 온라인 공식홈페이지 : [바로가기]

껍데기만의 평점 [★ 5개 기준]
게임성 : ★★
대중성 : ★★★
조작감 : ★★★

그래픽 : ★★★
 BGM :  ★★


껍데기의 거시기세상이 도움이 되셨다면 밑의 손가락추천RSS구독부탁드립니다.

꽃의게이지 파칭코 추천 플레이동영상


껍데기 ♂ ★껍데기 게임야그/PC온라인게임 , , , , , , , , , , , , , , , , , , ,


☆ 페이스북 사용자라면 페이스북 소셜댓글 적극 이용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