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껍데기 얼리야그

아이패드를 미국까지 가서 구입하려는 이유!


애플이 내놓은 아이패드의 반응이 미국에서 발매가 되고 국내에서도 지속적인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국내에 발매도 아직 잡혀있지 않은 상황에서 아이패드 관련글은 매스컴을 통해 매일 접하게 되니까요! 더불어 아이패드에 대한 국내의 관심이 기존에 IT 블로거나 혹은 얼리어텁터를 떠나 일반 대중도 관심을 가지고 있는 모습을 보입니다. 즉 주변에 전혀 이러한 쪽에 관심없는 분도 아이패드의 존재를 알고 있으니 말이죠! 이것은 국내 아이폰의 발매 후 그에 따른 애플의 국내 브랜드 인지도가 높아졌기에 나타나는 현상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과거 애플 제품을 쓰는 사람은 특정 분야의 사용자라는 고정관념에서 이제는 대중적으로 애플에 대한 관심이 집중이 되고 그에 따른 신뢰를 갖고 있지 않나 싶네요! 실제 매스컴을 통해 현재 미국에서 발매가 된 아이패드의 경우 좋은 스타트를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더불어 국내에서의 발매 또한 기다리는 사람이 늘어나고 심지어 해외 구매대행을 통해 구입을 하기도 하죠! 사실 어떻게 보면 당장 아이패드를 손에 쥔다고 해도 아이패드의 핵심이라는 출판물에 있어 국내 사용자가 득을 볼 수있는 상황은 아닙니다. 외국 원서를 읽는 분들이라면 모르지만 그렇지 않은 사용자에게는 출판물에 있어 당장 만족감을 가질 수 는 없는 상황이죠!

국내 사용자에게 아직은 활용성이 낮은 아이북스!

저 역시 외국 원서를 읽을 일이 없는 입장에서 아이패드의 필요성은 출판물쪽에서는 의미가 없습니다. 하지만 아이패드를 손에 넣고 싶어하는 욕구는 존재합니다. 단순히 새로운 기기를 직접 만져보고 소유하고 싶은 욕구도 존재하지만 아이패드로 국내에서 외적으로 충분히 활용이 가능하다고 생각하기에 손에 넣고 싶은 이유가 드는것입니다. 이미 아이폰으로 인해 국내에서 컴퓨터로 하던 수많은 일들을 손안에서 해결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이폰 초기 인터넷뱅킹이 안된다 인터넷강의를 못본다 등 수많은 이야기가 존재했지만 지금의 현실은 보란듯이 그러한 고정관념을 다 깨어버리고 도리어 아이폰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으로 모든 분야가 아이폰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습니다.

국내 모든 분야가 아이폰 어플에 뛰어들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증가하고 있죠!

아이폰에서 가능한 일들은 곧 아이패드에서도 가능하게 되고 그렇다면 아이패드로 국내에서 출판물을 제외하고는 충분히 대부분의 일을 해소시켜 줄 수 있는 여건이 갖추어져 있는것이죠! 실제로 저의 생활을 기준으로 활용도를 예상해보면 아이패드로 웹서핑을 하면서 각종 정보를 접하게 되고 신한은행 인터넷뱅킹으로 은행 업무를 볼 수 있으며 블로그는 티스토리 어플리케이션으로 가능하며 RSS를 통해 주변 이웃분들의 블로그에 방문할 수 있습니다. 그외에 수많은 국내 어플로 쇼핑등 다양한 행위를 할 수 있겠죠! 지금의 아이폰으로도 충분히 가능하지만 해상도가 큰 화면에서 아이폰과 동일한 만족감을 느낄 수 있기에 아이패드를 지금 구입해도 후회는 없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사도 되겠다는 확신은 국내 각 분야에서 앱스토어에 적극적인 진출이 결정의 계기죠!

사실 아직 아이패드에 국내 발매일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이번에 1주일정도 미국에 다녀올 일이 있기에 더욱더 아이패드를 구입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과거 애플이나 다른 신제품을 구입할때 주변의 반응은 당연히 좋지 않았습니다. 그걸 왜 사야하냐? 너한테 필요하냐? 라는 관점에서 보게 되었죠! 하지만 아이패드를 산다고 하면 충분히 납득을 하는 분위기입니다. 이러한 원인에는 위에서 이야기했듯이 아이폰으로 실생활에서의 만족감을 느낀 사람들이 주변에 많기 때문에 아이패드의 접근에 있어 상당히 유연하게 이해를 하는 부분이 상당히 높아졌다는것을 느끼게 되더군요!

블리자드 본사 초청 미국 방문 관련 포스트 : http://neoskin.tistory.com/1987


사과 로고를 보면 애플보다 톰행크스 주연의 포레스트 검프가 생각이 나더군요!

분명 아이패드의 시작은 상당히 좋지만 과연 그것이 아이패드가 이루려는 부분에서 성공을 하였느냐에 대한 부분은 아직도 찬반논란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각 이해관계에 따른 부분을 배제하고 저에게 당장 아이패드가 손안에 쥐어진다면 충분히 저의 라이프스타일에 있어 활용성은 높을것으로 보입니다. 이는 개인적인 견해로 인해 필요없는 요소로 작용할 수 있겠지만 저한테 만큼은 충분히 가치있는 기기로 활용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더불어 이번 미국에 다녀오면서 아이패드를 손에 쥐고 오면 과연 실제로 얼마나 국내 환경에서 사용하는데 있어 실질적인 활용기를 직접 체험하고 이야기를 해보고 싶습니다.


껍데기의 거시기세상이 도움이 되셨다면 밑의 손가락추천RSS구독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