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껍데기 블로그야그

2011 CES 참관을 위해 라스베가스 다녀오겠습니다.


얼마전에도 이야기 하였듯이 블로그를 통해 제가 좋아하는 분야를 더 넓은 시각으로 볼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는 것이 블로그를 하면서 느끼는 만족감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게임과 IT를 좋아하는 저로써는 이미 작년 초에 게임과 관련되어 블리자드 본사가 있는 미국 LA를 다녀오는 기회가 있었죠! 무엇보다 당시 세계 최고의 게임 개발사를 직접 방문하고 그들이 작업하는 모습을 보면서 참으로 많은 것을 느끼게 해주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제가 직접적으로 게임개발을 하고 있지 않기에 한국 환경하고 얼마나 다른지는 알 수 없지만 당시 같이 동행한 게임기자나 관련 분야의 사람들의 말을 통해 한국의 환경과 너무나도 틀리고 자율성을 보장해주는 분위기에서 더 퀄리티가 높은 게임이 나오는데 블리자드가 왜 세계 최고의 게임개발사인지 알 수 있었죠! 

2011 CES 참관을 위해 라스베가스로 오늘 출발합니다.

어찌하였든 이렇게 블로그를 통해 제가 좋아하는 분야에 대한 것을 일반 사람보다 더 가까이서 보고 느낄 수 있다는 것이 참으로 흥미진지한 일이기도 합니다. 그러한 가운데 이번에 더 블로거를 통해 국제전자제품박람회인 CES에 참관하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매년 초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는 글로벌 전자제품 업계가 참여하여 새로운 제품을 공개하고 또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박람회로 앞으로 어떠한 방향성을 지향하는지 미리 알아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전세계 글로벌 기업들이 대거 참여하여 자신들의 역량을 보여주는 곳이기도 하죠! 그러므로 이러한 쪽에 관심이 있는 저에게는 이번 2011 CES 참관이 상당히 기대가 되는 여행이 될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사실 이번 박람회를 통해 어느 글로벌 기업이 무엇을 내놓고 또 어떠한 제품인지 이미 웹을 통해 다 알고 있는 상황이지만 무엇보다 직접 가서 눈으로 보고 체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상당히 뜻깊지 않을까 싶습니다.

라스베가스에서 2500개 업체가 참여하는 2011 CES! [사진출처 : 자그니넷]

오늘 출발해서 1월10일날 귀국하는 3박5일 일정으로 떠나는 이번 여행에서 2011 CES를 참관하고 어떠한 제품들이 소개가 되고 또 어떠한 느낌인지 현지에서 블로그나 SNS를 통해서 소식을 전하려고 계획하고 있습니다. 작년 초에도 미국에 갔을 때 포스팅을 위한 노트북이나 카메라 등을 챙겨갔듯이 이번에도 역시 블로그 포스팅을 위한 준비를 하였습니다. 헌데 작년에 미국에 갔을 때 인터넷 회선이 너무나 느려서 늦은 밤에 포스트를 작성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리더군요! 그러한 점에서 한국은 정말로 인터넷 만큼은 쾌적하다는 것을 느끼기도 하였습니다. 어찌하였든 느린 인터넷 환경인 미국 호텔에서도 굴하지 않고 CES 관련 소식을 포스팅할 예정이기는 합니다. 또한 같이 가는 분들이 다 친한 블로거분들이서 그분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 생각도 하고 있습니다. 이번 2011 CES에서 어떠한 경험을 하게 될지 벌써부터 기대가 되기도 하네요!

블로그질을 위한 준비는 이정도면 충분하죠!

헌데 한가지 걱정은 작년 LA갈 때도 장시간의 비행이라서 상당히 고생했던 기억이 있는데 이번에도 살짝 겁이 나기는 합니다. 당시 잠을 너무나 푹 자고 가서 좁은 좌석에서 멀뚱멀뚱 10시간 정도를 무료하게 보냈던 기억이 있네요! 그래서 이번에는 노트북이나 카메라 외에도 아이패드를 가지고 갑니다. 아이패드를 가지고 가는 이유는 바로 이북을 읽기 위해서죠! 책을 가지고 가기에는 가방에 수납이 늘어나고 아이패드 하나면 몇권의 책을 넣는 효과가 있기에 간만에 책을 읽어볼까 합니다. 그렇게 이북 두권과 더불어 적당한 수면을 취하면 긴 비행시간도 금방 지나가지 않을까 싶네요! 또한 포스트를 아이패드로 간단하게 미리 작성하여 차후 블로그에 업로드 할 예정이기도 합니다. 노트북도 가지고 가지만 16인치 노트북이기에 비행 안에서 꺼내 사용하기에는 너무나 큰 크기여서 아이패드로 그러한 부분을 해소하려고 합니다. 

2011 CES를 비롯하여 라스베가스에서 어떠한 일들이 생길지 기대가 됩니다.

사실 긴 일정의 여행은 아니지만 나름 CES 참관 외에도 라스베가스에서 이것저것 경험해보려고 합니다. 물론 미국에 간다고 해도 블로그질은 계속 할 것이고 더구나 CES나 라스베가스에 대한 이야기로 소재는 더 다양해지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요! 아직 결정한 것은 아니지만 이번 미국에 다녀오면서 삼성의 넥서스S를 구입해올까 합니다. 작년 LA갔을 때는 아이패드를 구입해 왔는데 이번에는 넥서스S를 구입해올지 모르겠군요! 더구나 한국에서 넥서스S 출시가 불투명하다는 기사가 떴기에 더더욱 구입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아졌습니다. 무엇보다 레퍼런스폰이기에 안드로이드 OS의 업그레이드는 완벽히 보장이 되는 제품이기도 하죠! 물론 가서 여건을 봐야하겠지만 기회가 되면 베스트바이에 가서 구입을 할까 생각 중입니다. 비록 짧은 일정이지만 잘 다녀오겠습니다!



껍데기의 거시기세상이 도움이 되셨다면 밑의 손가락추천RSS구독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