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껍데기 게임야그/PC온라인게임

테라온라인 좋은 출발이 게임시장에 의미하는 것은?! - 추천 온라인게임


국내에서 게임을 즐기는 인구가 과거에 비해 상당히 대중화된 놀이문화로 정착하였습니다. 그만큼 게임은 이제 한국 산업에 있어서도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중요한 포지션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비록 PC 온라인게임에 국한되어 있는 것이 개인적으로 아쉬운 부분이지만 일단 PC 온라인게임이 게임이라는 인식의 변화를 불러 일으켰고 한국 게임시장의 성장에 촉진제가 된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를 해야 할 부분이기도 합니다. 더불어 남녀노소 PC 온라인게임을 즐기다 보니 다양한 게임이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기도 합니다.


테라 온라인 좋은 평가가 국내 게임시장에 의미하는 것은?!


특히 PC 온라인게임에 있어 2011년은 중요한 해이기도 합니다. 사실 그동안 MMORPG 분야에서는 이렇다할 게임이 나오지 않았고 또한 성공한 케이스도 상당히 적었습니다. 그렇지만 2010 지스타를 통해 2011년을 빛낼 수많은 대작들이 공개가 되면서 어떻게 보면 2011년은 MMORPG 분야에서 다시 한번 지각변동이 일어날 수 있는 해이기 때문이죠! 그렇게 유저들이 기대하는 대작 게임들 중 가장 먼저 2011년을 시작하는 게임으로 테라 온라인이 있습니다. 테라 온라인은 1월11일부터 오픈베타를 시작하여 어떻게 보면 가장 먼저 유저들의 기대작으로써 선을 보이게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어떻게 보면 유저들에게 가장 먼저 평가를 받게 되는 2011년 대작 게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게임 순위 1위를 차지하며 이슈가 되고 있는 한게임의 테라 온라인!

무엇보다 오픈베타를 통해 많은 유저들이 대거 테라 온라인을 접하면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오픈베타를 통해 PC방 게임 순위 1위를 차지하는 등 성공적인 스타트를 보여주고 있죠! 어떻게 보면 그동안 NC소프트의 아이온이 1위를 100주 이상 유지하였는데 그러한 명성을 깨어버리고 테라 온라인이 1위를 차지하였다는 것은 주목할 부분이기도 합니다. 즉 MMORPG 시장에 있어 그동안 한쪽으로 치우진 경향이 이제 그렇지 않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죠! 개인적으로 이러한 요소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한쪽으로 치우치다 보면 게임의 밸런스가 맞지 않고 성장에 도움이 안되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면에서 테라 온라인이 1위를 하였다는 것은 게임시장에 상당한 의미를 제시하고 있는 것입니다.

1월22일 기준으로 게임 관련 검색어 1위는 테라가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한간에 오픈베타라서 접속자가 많다고 하지만 중요한 것은 그동안 오픈베타라고 하여도 MMORPG가 1위를 탈환하는 경우는 없었습니다. 유료로 전환되면 그 인기가 식을 것이라고 하지만 현재 테라 온라인의 오픈베타에서 동시 접속자수가 최고 20만명 이었기에 분명히 성공적인 스타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또한 실제로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나 웹진에서도 테라를 즐기는 유저들이 상당히 많음을 게시판 활동을 보면 확인할 수 있으며 평가도 좋은 편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테라 온라인이 완벽한 MMORPG를 보여주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저 역시도 직접 테라 온라인을 즐겨보면서 재미를 느끼고 있습니다. 블로그를 통해서도 테라 온라인의 좋은 결과를 예상했던 만큼 현재 테라 온라인은 순항중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이죠!

현존하는 MMORPG 중 시각적인 그래픽 부분에서 높게 평가되고 있기도 합니다.

오픈베타를 직접 플레이하면서 느끼는 점은 확실히 MMORPG에 있어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전투가 지루하지 않다는 점입니다. 테라 온라인은 프리 타켓팅 방식을 적용하여 유저가 직접 전투에 참여한다는 몰입감을 제공하죠! 이 프리 타켓팅이 과연 MMORPG에서 자리 잡을 수 있겠냐는 의문이 존재하였지만 막상 뚜겅을 열어보고 유저들이 대거 테스트에 참여하면서 그 가능성을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저 역시도 MMORPG를 즐기는데 기존에 마우스를 클릭하는 수준의 전투로 인해 지루하고 밋밋한 기분이 들었다면 확실히 프리 타켓팅은 전투를 즐기고 있다는 전달감에 있어서는 만족감을 주지 않나 싶습니다. 또한 레벨업을 통해 익혀가는 다양한 스킬들이 서로 연계되어 다양한 콤보를 이룰 수 있는 점은 PVP에 있어 다양한 전술이 나올 것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초기에는 다소 다양한 스킬이 없어 이러한 손맛을 느끼기 힘들지만 현재 22레벨에서 직접 느끼는 것은 스킬들의 조합으로 다양한 손맛을 즐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테라 온라인의 특징인 프리 타켓팅은 전투를 즐겁게 하는 계기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또한 MMORPG의 핵심 콘텐츠로 자리 잡은 인던의 경우 현재 제가 22레벨이라서 테라 온라인의 첫번째 인던이라는 비밀기지를 파티로 플레이 해보았는데 직업군에 의한 역할 분담을 통해 파티 플레이와 인던의 재미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특히 인던은 좋은 장비를 얻을 수 있는 기회이기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영역이기도 하는데 직접 파티 플레이를 통해 인던을 플레이 하면서 MMORPG의 재미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단 한가지 아쉬운 점은 직업군에 있어 밸런스가 부족하여 파티에서 선호하는 직업군이 있는가 하면 파티를 구하기 힘든 직업군이 있는 점에서는 인던을 통한 파티 플레이시 밸런스가 아직은 부족하지 않나 싶더군요! 물론 앞으로 테라 온라인의 새로운 콘텐츠인 전장 시스템을 통한 PVP에서는 또 다른 양상을 보이겠지만 인던을 위한 파티 플레이에서 직업군에 대한 밸런스 부분은 앞으로 테라 온라인이 해소해야 할 부분일 것입니다.

첫번째 인던인 비밀기지를 플레이 하면서 역할의 분담을 제대로 느끼면서 플레이 하였습니다.

위에서 언급했지만 앞으로 테라 온라인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콘텐츠인 전장 시스템의 경우 다른 서버의 유저들과 대결을 한다는 점에서 색다르게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마 이를 통해 유저들이 자신의 캐릭터를 더욱더 강하게 성장시키기 위해 애착을 더 가지게 하는 요소가 되기도 할 것입니다. 또한 전장 시스템을 통해 얻게 되는 발키온 훈장으로 더 좋은 장비를 보상으로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 테라 온라인에서 전장 시스템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5대5와 10대10으로 나누어진 전장 시스템은 아직 레벨이 되지 않아 직접 접하지는 못했지만 다양한 직업의 조합에 따른 전술들이 대거 유저들을 통해 나올 것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즉 MMORPG도 무조건 레벨이 높고 좋은 장비를 떠나 팀플레이를 통해 승패가 좌우되면서 더불어 프리 타켓팅에 따른 컨트롤로 인해 다양한 변수가 생기게 되어 역동적인 플레이를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방대한 필드와 MMORPG의 본연의 다양한 기능에도 충실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일단 테라 온라인은 첫번째 뚜껑을 오픈한 결과 기대 이상의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위에서 이야기 하였듯이 단순히 많은 유저들이 즐기게 되었다는 부분을 떠나 국내 MMORPG 시장에 변화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다는 관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가 되고 있습니다. 이제 오픈베타를 넘어 정식 유료 서비스의 뚜껑을 열어봐야 겠지만 지금 온라인의 반응을 보았을 때 테라 온라인은 나름 성공적인 방향으로 흘러갈 것으로 예상이 되기도 합니다. 게임을 개인적으로 좋아하고 다양한 게임들을 매번 접하면서 저만의 생각을 기준으로 포스트를 작성하지만 한편으로 게임웹진이나 기타 커뮤니티를 통해 대중적인 유저들의 평가도 확인하는데 이번 테라 온라인을 즐기는 유저들의 게임에 대한 충성도가 여타 다른 게임들과 다르게 높게 여러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나타나고 있어 긍정적으로 평가가 되고 있기도 합니다. 무엇보다 일단 기존 국내 MMORPG의 흐름을 흔들었다는 점에서 개인적으로 높게 평가가 되기도 합니다.

테라 온라인이 MMORPG 시장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제시하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테라 온라인 공식홈페이지 : [바로가기]

여담]
저도 일단 한달결제를 하고 현재 정식서비스를 플레이하고 있습니다. 벨릭 서버의 껍데기 라는 캐릭터이니 혹시 같은 서버이시면 친추 해주세요!


껍데기의 거시기세상이 도움이 되셨다면 밑의 손가락추천RSS구독부탁드립니다.